정치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18.12.10 (월요일)
주필.김명용칼럼기 고논설위원.신현거칼럼사설논평
 
전체보기
주필.
김명용칼럼
기 고
논설위원.신현거
칼럼
사설
논평
 
 
뉴스 홈 오피니언 논설위원.신현거 기사목록
 
지난 일에 미련을 두지 말자.(114)
기사입력 2018-12-06 오후 7:44:00 | 최종수정 2018-12-06 19:44   

신현거 논설위원 

바람이 성긴 대숲에 불어와도 바람이 지나가면 그 소리를 남기지 않는다. 기러기가 차가운 연못을 지나가도 기러기가 지나가고 나면 그 그림자를 남기지 않는다.

그러므로 君子는 일이 생기면 비로소 마음이 나타나고 일이 지나고 나면 마음도 따라서 비워진다고 했다.

사람들은 무엇이든 소유하기를 원한다. 그들의 눈을 즐겁게 해주는 것, 그들의 귀를 즐겁게 해주는 것, 그리고 그들의 마음을 즐겁게 해주는 것이면 가리지 않고 자기 것으로 만들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남의 것이기 보다는 우리 것으로, 그리고 우리 것이기 보다는 내 것이기를 바란다. 나아가서는 내가 가진 것이 유일하기를 원한다.

그들은 인간이기 때문에, 인간이기 위하여 소유하고 싶다고 거리낌 없이 말한다. 얼마나 맹목적인 욕구이며 맹목적인 소유인가?

보라, 모든 강물이 흘러 바다로 들어가 보이지 않듯이, 사람들은 세월의 강물에 떠밀려 죽음이라는 바다로 들어가 보이지 얺게 된다,

소유한다는 것은 머물러 있음을 의미한다, 모든 사물이 어느 한사람만의 소유가 아니었을 때, 그것은 살아 숨쉬며, 이사람 혹은 저 사람과도 대화 한다.

모든 자연을 보라, 바람이 성긴 대숲에 불어와도 바람이 가고 나면 그 소리를 남기지 않듯이, 모든 자연은 그렇게 떠나며 보내며 산다.

하찮은 일에 너무 집착하지 말라. 지나간 일들에 가혹한 미련을 두지 말자. 그대를 스치고 지나는 것들을 반기고, 그대를 찾아와 잠시 머무는 시간을 환영하라. 그리고 비워두라.

언제 다시 그대 가슴에 새로운 손님이 찾아들지 모르기 때문이다. 마음의 여유를 갖고 참고 또 참는 것이다. 그 날을 위하여!

 

 

기사제공 : 수도권지역뉴스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대중문화를 가르치자 (113)
논설위원.신현거 기사목록 보기
 
  오피니언 주요기사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70대 이후는 걷는 운동으로도 건..
이분법적 사고방식
중동의 조상은 아브라함과 사라..
근로장려금⦁자녀장려금에..
인천“재정파탄”전임시장 응당..
이완구 국무 총리는 옥상옥의 ..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많이 본 포토뉴스
호국보훈 되새긴 문예 동영상 ..
미추홀구 지역사회협의체 민 ..
민주평통 인천서구協, 지역주..
인천 사회복지협의회 제36회 ..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번호 인천아 01074호. 발행인 겸 편집인.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 주소/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3 삼정빌딩 502호
Copyright(c)2018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