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19.05.20 (월요일)
주필.김명용칼럼기 고논설위원.신현거칼럼사설논평연재
 
전체보기
주필.
김명용칼럼
기 고
논설위원.신현거
칼럼
사설
논평
연재
 
 
뉴스 홈 오피니언 기 고 기사목록
 
칼슘과 심장(11)
기사입력 2019-03-01 오전 6:07:00 | 최종수정 2019-03-15 오전 6:07:52   

 

 캐나다 CBHI연구소

   이규헌 박사. 

우리 장기 중에 어느 하나 중요하지 않은 것이 없겠지만 심장만큼이나 중요한 게 또 있을까 할 정도로 우리 몸에서 심장은 너무나 중요하다. 일생 동안 쉬지 않고 80,000kms나 되는 혈관에 혈액공급을 통해 산소, 영양물질을 공급하고 이산화탄소 등 노폐물을 운송 배출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렇게 중요한 심장이 선천적으로 덜 형성되어 기능에 문제, 심장근육에 칼슘이온 공급이 제대로 안되어 간헐적으로 박동되는 문제, 심장 혈관 문제 등 여러 가지가 있다. 그 중 세포 내 칼슘레벨의 문제는 태아 때 심장판막 형성, 혈관, 근육수축이완 등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한시도 쉬지 않고 박동하는 심장근육에의 칼슘공급은 잠시라도 소홀이 할 수가 없다

.심장은 성인의 경우 보통 1분에 60-100회 정도 뛴다. 그러나 이보다 느리거나 빠른 것 또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것을 부정맥이라고 하는데 부정맥 중 가장 흔한 것이 심방세동이다.

부정맥이 있을 경우 호흡곤란, 흉통, 현기증, 돌연사 등 증세가 나타난다.

심방 세동은 심부전을 일으키고 사망률을 2-3배 이상 증가시켜 돌연사 위험뿐만 아니라

뇌졸중(뇌경색) 위험 또한 5배 이상 증가시키기 때문에 평생 약을 복용해야 하고 재발률도 높다.

1차적으로 정상 심장 리듬으로 되돌아 오도록 항응고제(항혈전제) 등 약물치료를 하는데, 그 효과는 절반 이하로 1년 후 대부분 재발한다.근본적 치료는 안 된다는 것이다

특히 약물치료가 안 되는 경우는 혈전이나 색전발생 차단을 위해 좌심방이 폐색술(Left Atrial Appendage Occlusion)’을 시행해 뇌졸중을 예방하기도 한다.

이렇듯 부정맥은 평생을 잘 관리해야만 되는 위중한 질환이다

이들 환자들한테 SAC calcium을 복용시켜봤다. 가와시끼병으로 인한 부정맥에 걸린 6,여아는 평생을 밴쿠버 children hospital에 등록이 되어 관리되고 있었다.

복용 한달 만에 담당의사 왈이 아이가 왜 여기에 왜 왔냐라는 얘기를 듣고 완치 됐음을 알았다.

55,. 10년 전서부터 계단을 못 올라 다녔는데 SAC calcium 복용 40일만에 tread mill(운동기)할 수 있을 정도로 심장에 무리가 없어졌다.

이로써 근육 내 이온칼슘레벨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는 단면이라 할 수 있다.

한시도 멈출 수 없는 우리 심장 ! 생리적 이온칼슘의 공급은 절대적이라 할 수 있다.

 

마라셀케어 https://blog.naver.com/iboracomm문의 : 010-5390-0191

 

기사제공 : 수도권지역뉴스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칼슘과 치매 Dementia(I) (12)
칼슘과 통풍(10)
기 고 기사목록 보기
 
  오피니언 주요기사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70대 이후는 걷는 운동으로도 건..
이분법적 사고방식
중동의 조상은 아브라함과 사라..
근로장려금⦁자녀장려금에..
이완구 국무 총리는 옥상옥의 ..
인천“재정파탄”전임시장 응당..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많이 본 포토뉴스
인천사회복지협의회,‘2019 멘..
길병원, 가천 그림그리기 대회..
인천기마경찰대&관광경찰대, ..
인천시, 4월 12일부터 친환경 ..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번호 인천아 01074호. 발행인 겸 편집인.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 주소/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3 삼정빌딩 502호
Copyright(c)2019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