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19.05.24 (금요일)
사회/인터뷰사건사고환경/기타여성/복리훈훈한 소식경찰소식(소방.경우회)각종행사해양경찰
 
테마포토
정치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뉴스 홈 사회 각종행사 기사목록
 
시민단체 "사법농단 법관...전원 기소하라"
시효만료 법관 자진사퇴하고, 법조계 영구은퇴 해야...
기사입력 2019-03-09 오전 3:59:00 | 최종수정 2019-03-09 오전 3:59:35   

  

[전세복기자]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이하 촛불계승연대), 관청피해자 모임(이하 관피모) 등 시민단체는 8'양승태 사법농단 연루 법관 전원 추가기소 등 촉구 긴급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오후 서초구 법원로 법원삼거리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검찰이 '비위판사' 명단 등을 통보한 것은 사실상의 면죄부를 발급한 것이라고 규탄하면서 사법농단 연루 법관 전원 추가기소와 재판배제 등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들 단체는 또, 사법부 자체징계 규정 개정 및 무기한 시효 적용 등을 요구했다. 특히, 국민에게 위임받은 공소권을 행사하지 않는다면, 법무부장관과 대통령을 상대로 각각 검찰지휘권 발동과 인사권 행사 등을 요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촛불계승연대 상임대표 송운학은 "문민정부가 하나회를 솎아내지 않았다면, 여러 차례 군사 쿠데타가 발생했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광복 이후 친일법관이 저지른 사법적폐를 바로잡고자 이용훈 대법원장이 국민에게 직접 사과했지만, 후임자 양승태는 사법정의 실현에 대한 국민적 기대와 염원 등을 짓밟고, 부끄러운 과거를 정당화하는 등 피해자를 양산하여 계속 심각한 고통 속에 시달리도록 만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사법농단 연루 판사들을 도려내지 않는다면, 2의 양승태, 3의 양승태가 나타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송 상임대표는 "이 나라 사법정의와 법치주의 등이 실현될 수 있을 것인가 영원히 실현될 수 없을 것인가를 결정하는 역사적 갈림길 앞에 서 있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주장했다.

또 사법농단 연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현직 법관 8명 가운데 정직 중인 이민걸 방창현 부장판사를 제외한 나머지 6명에 대해 오는 15일 부터 831일까지 사법연구를 명했다는 대법원 발표에 대해 "사법부가 기소된 판사만 재판에서 배제한 것은 66명 판사에 대한 면죄부를 주는 행위를 감추고자 하는 것으로 이는 대국민을 향한 눈속임이자 꼼수이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대법원은 오늘 '사법농단 기소' 판사들 재판업무 배제에 관한 발표가 있었다.

진행사회를 맡은 촛불계승연대 공동대표 집행위원장 겸 글로벌에코넷 상임의장 김선홍은 수시로 구호를 선창하는 등 열띤 분위기로 이어나갔다.

이들 단체가 긴급성명을 발표하기 이전에 관피모 최대연 수석회장, 이만신 공동대표, 권기성 국장, 청솔 황용구 국장 등이 사법적폐와 양승태 사법농단 및 권순일 대법관 등을 규탄하는 자유발언으로 이어갔다.

그밖에도 권영길 민생·사법적폐 퇴출행동 대표, 김세권 한국전쟁유족회 공동사무국장, 사법비리 피해자 김창우 동방산업 회장, 박경수 촛불계승연대 상임운영위원 겸 공동대표 후보, 임진아 문지모 운영위원 겸 21세기 조선의열단 단원, 정호천 촛불계승연대 공동대표 겸 동학실천시민행동 공동대표, 홍기정 관피모 공동대표, 홍재현 21세기 조선의열단 단원 등이 이 자리에 참석했다.

 

기사제공 : 수도권지역뉴스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황규철 (사)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회장 취임식 개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 피해 인정 대정부 투쟁 선포
각종행사 기사목록 보기
 
  사회 주요기사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인천부평경찰서 동암지구대 새내..
대법 "길거리 성기노출 강제추행..
인천시관할 "체육관"불만의소리
인천세무서, 남부초등 3년 눈높..
"수도권지역뉴스" 제1회 기자세..
곽노현 "차분하고 꿋꿋한 마음으..
광복회 인천시 지부. 제 76회 순..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많이 본 포토뉴스
인천시, 소래습지생태공원 자..
인천사회복지협의회,‘2019 멘..
길병원, 가천 그림그리기 대회..
인천기마경찰대&관광경찰대, ..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번호 인천아 01074호. 발행인 겸 편집인.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 주소/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3 삼정빌딩 502호
Copyright(c)2019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