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경찰저널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23.03.29 (수요일)
기동취재본부미담인터뷰기자수첩.
 
전체보기
기동취재본부
미담
인터뷰
기자수첩.
 
 
뉴스 홈 탐방 미담 기사목록
 
인천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어미잃은 아기새들 100일만에 자연의 품으로
여름철 구조된 원앙 11마리(천연기념물 327호) 모두 자연복귀
기사입력 2020-10-08 오전 10:21:00 | 최종수정 2020-10-08 오전 10:21:38   

 

[전세복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105일 소래생태습지공원에 천연기념물(327) 원앙 11마리를 자연으로 무사히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이들은 올 해 여름 계양구에서 어미를 잃고 구조된 개체들로 센터에서 100일간의 보호를 받다가 드디어 드넓은 대자연의 품으로 가게 된 것이다.

센터는 작년에도 원앙 11마리를 구조하여 이 중 5마리를 인천대공원에 방생하였는데, 올 해는 11마리 구조된 개체 모두가 건강한 상태로 100% 자연복귀에 성공했다. 센터는 원앙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맞춤형 먹이공급과 온도조절, 비행 훈련 등의 노력으로 모두 자연으로 복귀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9월에는 쉽게 접하기 힘든 검은머리물떼새의 자연복귀도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검은머리물떼새는 천연기념물(326)이면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명칭 그대로 떼를 이루어 무리 생활을 하는 종류이다.

이에 센터는 무리에 쉽게 합류해 자연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센터 내에서 갯벌환경과 조개류 등을 제공하고 물떼새 울음 소리, 거울 설치 등을 통해 무리생활훈련을 실시하였다. 유조 개체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하여 방생지로 국내 최대 월동지인 충남 유부도를 찾았고, 전문가와 동행 하에 같은 무리 속으로 합류시키는데 성공하였다.

올 한해 센터에서는 유독 미아 구조가 많았다. 현재까지 총 433마리 중 144마리(33%)로 구조원인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는데, 문제는 이 중 섣부른 구조로 부모와 생이별한 경우가 있다는 점이다.

라도경 센터장은 홀로 남겨진 야생동물 새끼를 발견한 경우, 섣부른 구조 대신 일단 멀리서 두 시간 정도 어미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지 관찰 한 후에 어미가 없음을 확인 후 구조해야 하며,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보건환경연구원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등 관계 기관에 연락을 취해 적절한 조언을 요청할 것을 추천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 인천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 구조된 야생동물의 구조원인은 1위 미아에 이어 건물과의 충돌 및 추락, 기아 및 탈진, 인가 침입(족제비, 너구리 등), 차량교통사고(고라니 등) 등 이다.

 

 

기사제공 : 수도권지역뉴스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부부가 운영하는 굿모닝 할인 마트를 탐방
미담 기사목록 보기
 
  탐방 주요기사
태안 풍경 리조트를 찾아서
남동구청장 취임 1주년 기념 인..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신년인터뷰
미추홀구 8대 배상록 의장 신년..
[전세복기자]김정식 미추홀구청..
인천 미추홀구의회 이안호 8대의..
인천 중구, 홍인성 중구청장 취..
인천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어..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태안 풍경 리조트를 찾아서
남동구청장 취임 1주년 기념 인..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신년인터뷰
미추홀구 8대 배상록 의장 신년..
많이 본 포토뉴스
인구 3만을 향한 변화하는 새..
미추홀노인복지관, 2022년 미..
경기도 청년푸드창업허브 1호 ..
인천 재가 노인 지원써비스센..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태안 풍경 리조트를 찾아서
남동구청장 취임 1주년 기념 인..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신년인터뷰
미추홀구 8대 배상록 의장 신년..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년월일.법인2012년1월27일`~개인2020년 5월18일 인천 아 01469. 발행 /경찰저널.2023년 3월15일 추가등록. 발행.편집인.전세복.청소년보호책임자.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주소/인천광역시 연수구 신송로161(송도하이츠604)호)
Copyright(c)2023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