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18.07.23 (월요일)
스포츠.건강기타행사
 
전체보기
스포츠.건강
기타
행사
 
 
뉴스 홈 건강.스포츠  기사목록
 
日언론, 독도 표기 `시마네현 다케시마'로 변경
기사입력 2012-08-22 오전 10:07:00 | 최종수정 2012-08-22 10:07   




일본의 주요 매체 사이에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계기로 독도를 `'시마네(島根)현 다케시마(竹島)'로 표기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22일 연합뉴스가 인터넷 홈페이지 등을 검색해 확인한 결과, 일본 공영방송인 NHK는 지난 10일부터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과 관련한 내용을 보도하면서 '시마네(島根)현 다케시마(竹島)'라는 표현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당일에는 '시마네현 다케시마'와 `다케시마'가 혼재했으나 이튿날인 11일 이후에는 대부분의 기사에 '시마네현 다케시마'로 표기했다. 일부 '일본해의 다케시마'라고 적은 기사도 있다.

이 방송사는 7월31일까지는 관련 기사에서 '다케시마'나 '일한(日韓)이 영유권을 다투는 다케시마'라고 표현했다. 8월1∼9일에는 독도 관련 기사가 없었다.

NHK 이외에 요미우리신문, 마이니치신문, 도쿄신문 등 다른 주요 매체에도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 이후 `시마네현 다케시마' 표기가 등장하면서 '다케시마(한국명 독도)', '다케시마'와 혼용되고 있다.

시마네현은 지난 1905년 2월22일 현 고시로 독도를 자체 영토로 일방 편입했으며, 2005년 3월에는 `다케시마의 날'(매년 2월22일)까지 제정했다.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 이전에는 일본 주요 매체 가운데 보수 우익지인 산케이신문이 유일하게 `시마네현 다케시마'라는 표현을 사용해 왔다.

일본 주요 매체들이 `시마네현 다케시마'라는 `산케이식' 표기를 사용하고 나선 것은 독도가 시마네현의 부속 도서에 속한 일본 영토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NHK 등이 독도 표기를 바꾼 이유가 회사 내부 지침과 관련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NHK 홍보부 관계자는 "회사 입장에서 지금 말할 수 있는 것은 뉴스 표현은 기사별로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사용하고 있다는 점과 '시마네현 다케시마'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는 점이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시마네현 다케시마'라는 표기가 일본 내 민족주의를 자극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연합뉴스)

편집부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日, 이르면 11일 센카쿠 열도 국유화"
日 위험도 `톱10' 원전 모두 한국 동해안쪽 위치
 기사목록 보기
 
  건강.스포츠 주요기사
싱가포르, 길거리 스티커 부착행..
베트남, 영유권 분쟁지역에 國旗..
코카콜라, 60년만에 미얀마에 재..
中 '유인 도킹' 선저우 9호 곧 ..
이슬람 무장단체, 팀북투 유적 ..
"英 청년층, 경기침체에 직격탄"
알제리, 中과 초대형 이슬람사원..
日언론, 독도 표기 `시마네현 다..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한·미 FTA, 한반도 긴장완화 기..
많이 본 포토뉴스
(안산) 성백주 화백’미술작품..
홍인성 중구청장, 폭염장기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제18기 ..
민선7기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한·미 FTA, 한반도 긴장완화 기..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번호 인천아 01074호. 발행인 겸 편집인.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 주소/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3 삼정빌딩 502호
Copyright(c)2018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