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22.01.17 (월요일)
경기김포부천시흥안양인천서울각 구.및 의회기타지역안산
 
전체보기
경기
김포
부천
시흥
안양
인천
서울
각 구.및 의회
기타지역
안산
 
 
뉴스 홈 지역소식 인천 기사목록
 
100년 넘은 인천세관 창고, 역사담은 공원으로‘재탄생’
인천세관 역사관, 조형물, 잔디광장, 포토존 등 시민 위한 다양한 시설물 설치
기사입력 2021-11-16 오후 3:25:00 | 최종수정 2021-11-16 오후 3:25:14   

  

[김락헌기자] 인천 내항 1부두에 위치한 옛 세관창고 4,395규모의 부지에 인천세관 역사공원이 조성됐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본부세관(세관장 최능하)16일 인천 인천세관 역사공원시민개방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롯해 임재현 관세청장, 배준영 국회의원, ·구의원, 시민대표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사 기념식수 역사관 현판 제막식 등 기념행사로 진행됐다.

1911년 건립된 세관창고는 2013년 국가등록문화재 제569(인천세관 창고와 부속동)로 지정됐다.

인천항 개항과 근대 세관·관세행정의 역사를 보여주는 항만유산으로 역사적 가치가 크다는 평가를 받아, 2010년 수인선 철도계획 시 철거하지 않고 복원한 곳이다.

우리나라 근대화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세관 문화재 부지를 문화 휴식공간으로 시민에게 돌려주자는 것에 합의한 인천시와 인천본부세관은 지난해 7, 세관 역사공원 조성 기본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세관은 역사공원 부지(1,332) 개방 및 공원 내 역사관을 마련하고, 인천시는 역사공원을 조성했다.

이번에 조성된 인천세관 역사공원에는 인천세관 역사관, 인천시·세관 상징조형물, 잔디광장, 옛 세관창고를 본뜬 포토존 등 시민을 위한 다양한 시설물이 설치돼 있다.

특히, ‘인천세관 역사관은 옛 세관창고 1개동을 활용해 1883년 인천해관의 설립부터 광복 전후까지 근대 개항사의 중심이었던 인천세관 역사를 재조명해 수입물품에 대한 징수기관과 더불어 우편 검역 기상관측 업무를 담당했던 인천세관의 다양한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박남춘 시장은 “138년의 역사가 담긴 이곳이 개항장과 내항을 연결하는 핵심이자, 휴식과 문화, 여가와 치유가 공존하는 공원과 역사관으로 재탄생했다면서더 이상 접근하기 어려운 옛 건물이 아닌 시민을 위한 대표적인 열린 공간으로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시는 앞으로도 내항 일대를 과거와 현재, 미래가 함께 공존하는 새로운 복합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제공 : 수도권지역뉴스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시민에게 한 걸음 더, 캠프마켓 개방 확대 박차 25일, 인포센터 개소 및 개방 확대 기념식 개최
인천시, 최고 공정무역도시로 우뚝
인천 기사목록 보기
 
  지역소식 주요기사
강화군농업기술센터, 친환경농업..
인천숭의초등학교 총 동문회 제 ..
푸르미 가족봉사단 시민대상 ‘..
인천소방안전본부, 정월대보름 ..
인천해경, 강화 외포리 선착장 ..
세계 책의 수도 추진상황보고회 ..
경인지역 산·학·관 협력 네트..
남태령 전원마을 수해대책 서둘..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많이 본 포토뉴스
이안호 미추홀구의회 의장 자..
2021년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
김포시, 17일부터 드라이브 스..
가천문화재단.심청효행대상, ..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년월일.2020.05월18일.등록번호 인천 아 01469. 발행 / 편집인.전세복.청소년보호책임자.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핸드폰.010-3734-9851. 주소/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3 삼정빌딩 502호
Copyright(c)2022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