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21.01.26 (화요일)
기업/재계부동산생활경제농산물시장
 
전체보기
기업/재계
부동산
생활경제
농산물시장
 
 
뉴스 홈 기업/재계 기사목록
 
"작년 韓 GDP성장률 세계 107위, OECD 8위"
기사입력 2012-09-05 오전 10:37:00 | 최종수정 2012-09-05 10:37   




작년에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전 세계 국가 중 107위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는 8위였다.

전 세계에서 수출 규모는 7위, 수입 규모는 9위였고 소비자물가지수와 공공부채는 각각 100위권 밖에 머물러 상대적으로 건전한 모습을 보였다.

5일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월드팩트북(The World Factbook)'에 따르면 한국의 작년 실질 GDP 성장률은 3.6%로 세계 107위에 올랐다.

카타르가 18.8% 성장을 보이며 1위에 올랐고 뒤이어 몽골(17.3%), 투르크메니스탄(14.7%), 가나(13.6%), 동티모르(10.6%), 파나마(10.6%), 이라크(9.9%), 짐바브웨(9.3%), 솔로몬제도(9.3%), 중국(9.2%)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한국 순위는 OECD 34개 회원국 중에서는 8위였다.

터키가 8.5% 성장으로 선진국 클럽에서는 1위를 차지했고 에스토니아(7.6%), 칠레(5.9%), 이스라엘(4.7%), 폴란드(4.4%), 스웨덴(4%), 멕시코(4%) 등 7곳이 한국보다 성장률이 높았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심각한 재정위기로 성장률이 낮았다.

독일이 3.1% 성장한 것을 비롯해 프랑스 1.7%, 미국 1.7%, 영국 0.7%에 머물렀다.

5일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월드팩트북(The World Factbook)'에 따르면 한국의 작년 실질 GDP 성장률은 3.6%로 OECD 회원국 중 8위에 올랐다. kmtoil@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특히 채무불이행(디폴트) 사태까지 거론된 소위 `피그스(PIIGS)' 국가들은 최하위권을 차지했다.

그리스는 실질 GDP 성장률이 -6.9%로 OECD 34개 회원국 가운데 꼴찌였고 포르투갈(-1.5%) 33위, 이탈리아(0.4%) 30위, 아일랜드(0.3%) 29위, 스페인(0.7%) 28위의 불명예를 안았다.

일본(-0.7%)은 작년에 후진하는 모습을 보이며 그리스, 포르투갈 바로 위인 32위에 올랐다. 일본의 전 세계 순위는 204위다.

브릭스(BRICs) 국가들은 중국을 제외하면 명성에 맞는 활약을 하지 못했다. 이들은 OECD 회원국은 아니지만 강한 성장 엔진을 뽐내며 그동안 고성장을 보여왔다.

하지만 중국이 작년 9.2% 성장으로 전 세계 순위에서 10위에 올랐을 뿐 인도(7.2%)는 26위, 러시아(4.3%)는 87위, 브라질(2.7%)은 129위에 머물렀다.

한국의 작년 구매력평가 기준(PPP) GDP 규모는 1조5천740억달러로 전 세계 13위였다. 단일 경제권인 유럽연합(EU)이 15조6천500억달러로 세계 1위였고 미국(15조2천900억달러)이 2위, 중국(11조4천400억달러)이 3위였다. 일본은 4조4천970억달러로 5위였다.

작년 한국 수출규모는 5천565억달러로 세계 7위였고 수입은 5천244억달러로 9위에 올랐다. 중국(1조9천40억달러)이 수출에서는 세계 1위였고 수입은 미국(2조2천360억달러)이 1위였다. 일본은 수출, 수입 규모 모두 세계 5위였다.

한국의 작년 실업률은 3.4%로 세계 31위였고 소비자물가지수는 4%로 102위였으며 공공부채는 GDP의 33.6%로 103위였다. 일본은 공공부채가 GDP의 211.7%로 2위였고 그리스는 161.7%로 4위였다.(연합뉴스)

편집부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장관ㆍ검찰총장ㆍ의원…권력출신 재벌사에 범람>
중소기업 불황에 자금난 겹쳐 `줄도산 위기'
기업/재계 기사목록 보기
 
   주요기사
'불황의 그늘'…반년 이상 건보..
아시아 재벌들,자식에 기업 대물..
김중수 "올해 성장잠재력 3%대 ..
`투기자본 먹튀'에 韓세법 무방..
<인천-서울 간 세계은행 한국사..
인천 농식품 싱가포르 판촉홍보..
내년 시간선택제 공무원 채용 규..
통신 당국 “‘단통법’ 취지 살..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많이 본 포토뉴스
이안호 미추홀구의회 의장 자..
2021년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
김포시, 17일부터 드라이브 스..
가천문화재단.심청효행대상, ..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번호 인천 아 01469. 발행 / 편집인.전세복.청소년보호책임자.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 주소/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3 삼정빌딩 502호
Copyright(c)2021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