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21.01.26 (화요일)
기업/재계부동산생활경제농산물시장
 
전체보기
기업/재계
부동산
생활경제
농산물시장
 
 
뉴스 홈  기사목록
 
웅진홀딩스 금융권 총여신 5천500억원
기사입력 2012-09-27 오전 9:10:00 | 최종수정 2012-09-27 오전 9:10:19   

 

웅진그룹 윤석금 회장
웅진그룹 윤석금 회장

 극동건설 인수 이후 자금 문제로 어려움을 겪던 웅진그룹이 26일 그룹 지주사인 웅진홀딩스와 극동건설의 동반 법정관리 신청으로 그룹 전체가 와해될 수도 있는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10년 웅진그룹 창립 30주년 행사에 참석한 윤석금 회장. 2012.9.27 << 연합뉴스 DB >> jjaeck9@yna.co.kr

우리銀 1천256억원, 한국증권금융 1천189억원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한 웅진홀딩스[016880]의 금융권 여신이 5천500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7일 금융투자업계와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금융권이 웅진그룹 지주회사인 웅진홀딩스에 대해 보유한 채권과 대출 현황을 연합회 공동전산망을 통해 확인한 결과, 이달 20일 현재 총 5천542억원이었다.

웅진그룹 지주회사인 웅진홀딩스와 계열사인 극동건설이 전날 경영정상화를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함에 따라 금융권에 심각한 피해를 미칠 전망이다. 이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기업의 모든 채무는 동결되기 때문이다.

금융권 전체 여신 중에서 은행권이 40.2%에 해당하는 2천229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증권(1천281억원), 한국증권금융(1천189억원), 여신전문금융(612억원), 보험(119억원), 단위농협(101억원), 저축은행(11억원)순이었다.

웅진홀딩스의 주채권은행인 우리은행이 1천256억원으로 여신 규모가 가장 컸다.

은행권에서는 우리은행에 이어 하나은행(699억원)과 신한은행(149억원)의 여신이 많았다.

은행권에 이어 두 번째로 웅진홀딩스 위험 노출액(익스포저)이 높은 금융기관은 증권업이었다. 증권업계 여신은 총 1천281억원으로 웅진홀딩스 전체 여신의 23.1%에 해당했다.

증권사 중에서는 우리투자증권[005940](465억원)과 하나대투증권(358억원), 한국투자증권(240억원)의 여신 규모가 컸다.

증권 예탁금 보관ㆍ관리 및 대출 등의 금융을 하는 `증권사들의 은행'인 한국증권금융도 유가증권 담보대출로 웅진홀딩스에 1천189억원을 빌려줬다.

총 612억원의 여신이 있는 캐피탈 회사 중에서는 IBK캐피탈이 200억원으로 가장 액수가 컸으며 산은캐피탈, 외환캐피탈, 우리파이낸셜[021960], 신한캐피탈도 각각 100억원씩 대출해주고 있었다.

웅진홀딩스와 극동건설의 법정관리가 법원에서 받아들여지면 관련 대출이 부실채권으로 분류됨에 따라 금융사들은 두 회사와 관련된 여신에 대해 충당금을 쌓아야 한다. 따라서 금융권의 수익 악화는 불가피해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법정관리시 담보를 잡은 대출의 경우는 자산매각 등의 방법을 통해 일부는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고, 담보나 보증이 없는 유가증권은 회생계획안이 확정되고 난 뒤 논의될 내용이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고리대출로 버티는 자영업자…저소득층은 벼랑끝>
`2030 직장인' DTI 완화, 9월20일부터 적용
 기사목록 보기
 
   주요기사
'불황의 그늘'…반년 이상 건보..
아시아 재벌들,자식에 기업 대물..
김중수 "올해 성장잠재력 3%대 ..
`투기자본 먹튀'에 韓세법 무방..
<인천-서울 간 세계은행 한국사..
인천 농식품 싱가포르 판촉홍보..
내년 시간선택제 공무원 채용 규..
통신 당국 “‘단통법’ 취지 살..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많이 본 포토뉴스
이안호 미추홀구의회 의장 자..
2021년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
김포시, 17일부터 드라이브 스..
가천문화재단.심청효행대상, ..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강화석모도 그곳에 가면 ‘건강..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번호 인천 아 01469. 발행 / 편집인.전세복.청소년보호책임자.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 주소/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3 삼정빌딩 502호
Copyright(c)2021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