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18.09.24 (월요일)
 
전체보기
국회
청와대
정치/의회
해외.입.출국
 
 
뉴스 홈 정치 정치/의회 기사목록
 
檢, 돈봉투 전달 '뿔테안경男' 신원 압축
고 의원실 여비서에게 朴측 보좌진 사진 열람
기사입력 2012-01-10 오후 2:13:00 | 최종수정 2012-01-10 14:13   

300만원 되돌려받은 박 의장측 K씨도 곧 소환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이상호 부장검사)은 10일 전대 당시 고승덕 의원실에 돈봉투를 직접 전달한 인물의 신원을 압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전날 박 의장 측으로부터 돈 봉투를 직접 받은 당시 고 의원실 여비서 이모씨를 조사하면서 전대 당시 박희태 캠프와 그 주변 보좌진 사진들을 보여주면서 돈을 직접 전달한 인물에 대한 확인 작업을 벌였다.

검찰은 이씨의 진술을 토대로 의심되는 인물을 단수로 압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의원은 전대 2~3일 전 '검은 뿔테 안경을 쓴 30대 초중반의 남성'이 의원실에 찾아와 "꼭 고 의원에게 전해달라"며 쇼핑백에서 300만원과 '박희태'란 이름이 적힌 명함이 든 노란 서류봉투를 이씨에게 건넸다고 폭로한 바 있다.

검찰은 조만간 의심되는 인물들을 소환해 돈 전달자를 특정하는 작업을 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검찰은 이날 2008년 전대 당시 고 의원실 보좌관 김모씨로부터 300만원이 든 돈봉투를 되돌려받은 박 의장 측 인사인 K씨를 우선 소환한다는 방침이다.

K씨는 박 의장이 17대 국회의원이었을 때 의원실 비서로, 현재 한나라당 모 의원 보좌관이다.

고 의원에 따르면 고 의원실 보좌관 김씨는 지난 2008년 전대 다음날인 7월4일 당사에서 K씨에게 돈봉투를 되돌려줬고, 김씨는 K씨로부터 '박희태 대표 비서 K○○'라고 적힌 명함을 받고 수첩에 '오전 10시2분'이라고 돈을 준 시각을 적었다.

검찰은 K씨로부터 당시 김씨로부터 돈을 되돌려받은 사실이 있는지, 돌려받았다면 그 돈을 누구에게 전달했는지 등을 캐물을 계획이다.

K씨는 전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4년 전 일이라 기억이 안난다"고 말한 바 있다.

검찰은 또 고 의원이 돈봉투를 돌려준 직후 그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박 의장 측 인사도 불러 전화를 하게 된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해외순방 중인 박 의장이 귀국하는 18일 이전까지 2008년 전대 당시 박희태 캠프의 관련 인사들에 대한 조사를 끝낸다는 방침이다.

검찰 안팎에서는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이 당시 박희태 후보 측 상황실장이었다는 점에서 소환 조사 필요성이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기사제공 :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박희태 출두직전 돈봉투 전달자와 1시간 국제통화?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정치/의회 기사목록 보기
 
  정치 주요기사
밀실처리 논란 한일 군사협정 오..
<부동산대책> 서승환 "시장정상..
새누리 "이달부터 무노동무임금 ..
인천시 관광인프라 총체적으로 ..
여,야 설 민심 잡기 주력
檢, 돈봉투 전달 '뿔테안경男' ..
박희태 출두직전 돈봉투 전달자..
박희태 “돈봉투 모르는 일…4월..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한·미 FTA, 한반도 긴장완화 기..
많이 본 포토뉴스
인천경찰청, 민․경 협력..
인천시-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
(안산) 9월 첫째주 수요일 늘..
세일고등학교 학생들의 “함께..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한·미 FTA, 한반도 긴장완화 기..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번호 인천아 01074호. 발행인 겸 편집인.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 주소/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3 삼정빌딩 502호
Copyright(c)2018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