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18.09.24 (월요일)
기업/재계부동산생활경제농산물시장
 
전체보기
기업/재계
부동산
생활경제
농산물시장
 
 
뉴스 홈 기업/재계 기사목록
 
통신 당국 “‘단통법’ 취지 살리도록 이통사·제조사 행동해야”
기사입력 2014-10-18 오전 7:07:00 | 최종수정 2014-10-18 오전 7:07:11   

통신 당국이 통신사·제조사 CEO를 만나 단말기 유통법 취지를 살리도록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CEO들은 정부가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각 사별로 상황에 맞는 장·단기적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최양희 장관과 방송통신위원회 최성준 위원장은 17일 단말기 유통법의 취지를 살리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통신3사 및 제조사 CEO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단말기 유통법이 하루 빨리 법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유도하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개최됐으며 SKT(하성민 사장), LG유플러스(이상철 부회장), KT(남규택 부사장), 삼성전자(이상훈 사장), LG전자(박종석 사장) 등이 참석해 의견을 나누었다.

이 자리에서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단말기 유통법의 취지가 소모적인 지원금 경쟁이 아닌 통신요금 · 단말기 가격 · 서비스 경쟁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국민들의 부담을 낮춰주자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통신정책은 소비자 관점에서 추진돼야 하며, 이런 맥락에서 법 시행으로 인한 효과가 있다면 이는 소비자들의 혜택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이통사 · 제조사들이 단통법 시행을 계기로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또한, 단말기 유통법의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이통사·제조사들이 행동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한편, 최성준 방통위원장은 “비정상적인 단말기 유통시장을 바로잡기 위해 단말기유통법을 제정했으나 법 시행 후 여러 비판들이 있다”며, “이통사가 이용자와 유통점들이 느끼는 고통을 분담하려는 노력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내 이용자들의 애정으로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던 만큼, 제조사들도 책임을 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통신3사와 제조사 CEO들은 단말기 유통법을 둘러싼 여러 논란에 대한 정부의 우려에 공감하면서, 정부가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각 사별로 상황에 맞는 장·단기적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응답했다.

아울러, 정부에게도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해주길 바란다고 건의했다.

참석자들은 정부와 이통사, 제조사가 이렇게 한자리에 다 모여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만들어진 것을 높게 평가하며, 향후 통신시장 정상화를 위한 의지를 모았다.

한편 단말기 유통법 시행 2주차 현재 이동전화 시장 상황을 보면 단통법 시행 후 이통3사의 일일 평균 가입자는 9월보다 감소했으나, 점차 회복되는 추세다.

9월 평균 대비 10월 1주차 하루 평균 가입자 비율은 66.5%였으나 2주차에는 74.9%로 증가했다.

또한 9월 평균 대비 중고폰 가입자가 88.6% 증가했으며, 전체요금제 중 저가요금제 가입률은 15.7%p 증가, 부가서비스 가입률은 26.2%p 감소하고 있어 법 시행에 따른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미래창조과학부

기사제공 : 수도권지역뉴스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인천시, 역대 최대 규모 유커 6천명 손님맞이에 분주
인천대교㈜ 인천APG 개회식 입장권 1억원 구매
기업/재계 기사목록 보기
 
   주요기사
아시아 재벌들,자식에 기업 대물..
김중수 "올해 성장잠재력 3%대 ..
`투기자본 먹튀'에 韓세법 무방..
'불황의 그늘'…반년 이상 건보..
<인천-서울 간 세계은행 한국사..
인천 농식품 싱가포르 판촉홍보..
내년 시간선택제 공무원 채용 규..
인천아시안게임 D-1000 성공 다..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한·미 FTA, 한반도 긴장완화 기..
많이 본 포토뉴스
인천경찰청, 민․경 협력..
인천시-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
(안산) 9월 첫째주 수요일 늘..
세일고등학교 학생들의 “함께..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한·미 FTA, 한반도 긴장완화 기..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번호 인천아 01074호. 발행인 겸 편집인.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 주소/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3 삼정빌딩 502호
Copyright(c)2018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