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18.05.25 (금요일)
전시회교육생활문화시교육청연수문학각 교육지원청학교종교
 
전체보기
전시회
교육
생활문화
시교육청
연수
문학
각 교육지원청
학교
종교
 
 
뉴스 홈 교육/문화 생활문화 기사목록
 
천연의 신비, 자연산 비아그라를 만나다
기사입력 2012-04-16 오후 2:20:00 | 최종수정 2012-04-16 14:20   




사진 = 부작용없는 천연 비아그라 야관문 ( 야관문은 밤에 빗장을 열어 주는 약초라는 뜻이니 그 이름이 참으로 묘하다)


야관문은 콩과에 딸린 여러해살이 풀이다. 우리말로는 비수리라고 하며 한자로는 절엽철소추(截葉鐵掃帚), 야관문(夜關門), 삼엽초(三葉草), 야계초(野鷄草), 반천뢰(半天雷), 폐문초(閉門草), 공모초(公母草), 음양초(陰陽草), 백관문초(白關門草), 야폐초(野閉草) 등의 여러 이름이 있다.



사진= 개화시작하는 비수리(야관문)

야관문은 흔한 풀이다. 새로 찻길을 닦느라고 깍아낸 비탈 같은 곳에 무리지어 자란다. 고속도록 옆에 무리지어 자라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옛사람들은 이 풀을 꺾어서 묶어 빗자루로 쓰기도 했다. 그러나 이처럼 흔하고 천대받는 풀이 비아그라 못지 않은 효과를 지녔다고 하면 누가 믿기나 할까. 야관문은 이름 그대로 밤에 닫힌 문을 쉽게 열게 할 수 있는 약초다.

야관문은 여러 가지 남성 질병, 양기부족, 조루, 유정, 음위증 등을 치료하는 데 뛰어난 효력이 있다.

2-3일만 복용하면 그 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 부작용이 전혀 없는 천연 비아그라의 효능을 지닌 약초라고나 할까.

그러나 야관문을 그냥 달여 먹거나 가루 내어 먹어서는 전혀 효과가 없다. 차로 끓여 먹어도 마찬가지다. 야관문은 반드시 술로 우려내야만 그 진가가 나타난다.



사진= 활짝꽃핀 비수리(야관문)

35도 이상 되는 증류주에 야관문을 술 양의 3분의 1쯤 넣고 3개월쯤 우려내어 한 잔씩 마신다. 특히 신장기능이 허약한 노인들의 양기부족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몇몇 사람들한테 야관문으로 만든 술을 마시게 하였더니 과연 효험이 있었다. 이렇게 좋은 약초를 길 옆에 내 버려두고 사람들은 왜 신장의 기능을 고갈시키고 부작용도 만만찮은 비아그라만 열심히 찾는 것일까 (?).

김경일 기자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혼동하기 쉬운 '독초' 와 '산나물'
2012년 공중위생업소 위생서비스 수준 평가 실시
생활문화 기사목록 보기
 
  교육/문화 주요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카드 고객 79% `수수료 낮춰 물..
토마토 유전체 염기서열, 모두 ..
꼭 알야야할 '폭염 건강수칙'
재단법인 재남무술원 국제연맹합..
천연의 신비, 자연산 비아그라를..
인천광역시교육청, 창의 인성교..
인천경제자유구역청, 'KPOP-STAR..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한·미 FTA, 한반도 긴장완화 기..
많이 본 포토뉴스
‘전주협’ 수도권 언론사 회..
안양시, 노인일자리 참여자와..
김포시 경기도내 4년 연속 취..
서울지하철 7호선 인천 청라까..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한·미 FTA, 한반도 긴장완화 기..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주)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번호 인천아 01074호 발행인 김연수.편집인.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 주소/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3 삼정빌딩 502호
Copyright(c)2018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