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지역소식 교육/문화 의료/관광 사회복지 오피니언 건강.스포츠 탐방 생활정보
2018.11.14 (수요일)
주필.김명용칼럼기 고논설위원.신현거칼럼사설논평
 
전체보기
주필.
김명용칼럼
기 고
논설위원.신현거
칼럼
사설
논평
 
 
뉴스 홈 오피니언 논설위원.신현거 기사목록
 
정치와 통치 (111)
기사입력 2018-05-25 오후 8:12:00 | 최종수정 2018-06-28 오후 8:12:25   

 논설위원 신현거

무슨 일을 하든지 결단력과 추진력은 중요한 핵심요소이지만 정치인의 중요한 자질에 있어서는 더욱 중요한 요소이다. 정치지도자의 덕목으로 가장 많이 꼽히고 있는 것이 아마도 이 두 가지가 아닌가 싶다. 경제적 위기상황을 맞아 박정희(朴正熙) 전 대통령에 대한 향수가 대단한 것도 그가 정치인으로서 평가받고 있는 대목도 바로 결단력과 추진력을 겸비했다는 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옛날에도 그랬지만 지금도 그런 자질을 높이 쳐주고 있는 것이 정치인에 대한 우리의 일반적인 국민정서라고 하겠다. 그러나 정치 경제가 함께 잘 발전돼 있는 선진국에서는 사정이 좀 다르다고 평가한다..

미국의 닉슨 전 대통령은 그의 회고록에서 정치지도자의 가장 중요한 자질로 결단력과 설득력(說得力)을 꼽았다고 한다. 탄핵(彈劾에도 인기가 여전한 클린턴이나 요즘 한창 주가가 치솟고 있는 영국의 블레어나 독일의 슈뢰더 같은 지도자들도 결단력과 함께 설득력을 겸비한 것이 큰 장점으로 평가되고 있다.

결단력은 같은데 추진력과 설득력을 서로 강조하고 있는 대목이 우리와 다른 것 같다. 한 나라의 운명이 걸려있는 중대한 사안을 결정하는데 결단력이 필요한 것은 어디서나 사정이 마찬가지인 모양이지만 결단을 내린 사안을 실행해 나가는 과정에서는 확연한 차이가 난다. 한쪽은 그냥 강력하게 추진해 나가는 것이고 다른 한쪽은 설득을 중시한다. 이해와 동참을 촉구하고 거기서 힘을 얻는 것이다.

그 차이는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아마도 그것은 우리가 권위적인 풍토에 길들여져 있는 데 반해서 선진국들은 민주적인 절차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그렇게 함으로써 추진력보다 더 강한 힘을 얻을 수 있다고 믿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권위적인 지도자와 민주적인 지도자, 보스와 리더의 차이에서 비롯되는 차별 점 같은 거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leader)는 사람을 인도하고 보스(boss)는 사람을 부린다. 개성과 창의와 자율을 중시하는 사람들은 리더를 선호한다. 그러나 오랫동안 통치에 길들여진 사람들은 믿음직한 보스를 원한다. 일을 시키지만 책임도 져주는 사람이 좋은 것이다. 시키는 대로만 하고 책임도 안지는 것은 노예적 근성이다.

우리의 국민정서는 아직도 보스에 대한 향수를 버리지 못하고 있고 정치 지도자들도 그런 쪽을 선호하고 있는 것 같다. 시대적 상황이 달라지고 권위주의적 통치로는 다스릴 수 없는 자유 민주주의 세상이 됐다는데도 아직 그것을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 정치가 낡았다고 하는 것은 그것이 아직도 통치에 길들여진 습성을 버리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후진국에서 볼 수 있는 권위적인 제왕(帝王)정치가 바로 통치다. 통치에는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이 있고 절대로 안 되는 것이 있다. 정치에서는 모든 게 상대적이고 절대란 있을 수 없다. 통치에는 일방적 지시와 명령만 있고 복종이나 거역만 존재할 수 있다. 정치에는 충돌과 대립과 갈등이 있고 때로는 혼란도 있다. 통치에는 반대수단이 오로지 저항과 투쟁뿐이지만 정치는 대안과 타협, 조정과 양보 등 다양한 형태로 반대를 융화, 수용할 수 있다.

통치에 필요한 것이 추진력이고 정치에 필요한 것이 설득력이다. 시장경제와 민주주의의 병행발전을 국가적 과제로 설정해 놓고 있는 우리에게 지금 절실한 것은 설득이다. 개발독재 시대에 필요했던 권위적 통치를 발전시켜 나가야하는 상황을 맞고 있다면 그에 맞추어 정치인들의 사고와 행동이 바뀌어야 할 것이다. 여야 정치지도자들이 설득의 의미에 대해 좀 더 깊은 생각을 해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기사제공 : 수도권지역뉴스
 
 

ⓒ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대중문화를 가르치자 (113)
고통의 시간을 사는 지혜 (110)
논설위원.신현거 기사목록 보기
 
  오피니언 주요기사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한·미 FTA, 한반도 긴장완화 기..
70대 이후는 걷는 운동으로도 건..
이분법적 사고방식
중동의 조상은 아브라함과 사라..
근로장려금⦁자녀장려금에..
인천“재정파탄”전임시장 응당..
 
 
인기뉴스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한·미 FTA, 한반도 긴장완화 기..
많이 본 포토뉴스
인천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
미추홀노인복지관, 2018 미추..
안산시, 시민이 선호하는 색상..
인천시 군수·구청장 모두 중..
많이 본 기사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정(避精)
성 필립보 ‘평창생태마을’ 피..
“학교폭력”의 예방과 대책은 ..
세화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 임..
종교인 과세 이번에는 이뤄지나.
한·미 FTA, 한반도 긴장완화 기..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수도권지역뉴스 (http://수도권지역뉴스.com) 등록번호 인천아 01074호. 발행인 겸 편집인.전세복.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화.032-873-1113. E-mail:mpnews@hanmail.net . fax 032-524-4422. 주소/인천광역시 부평구 십정2동 578-3 삼정빌딩 502호
Copyright(c)2018 수도권지역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